본문바로가기

언론보도

  • Home
  • 커뮤니티
  • arrow
  • 언론보도
노원문화예술회관 10월 기획공연 ‘클라라 주미 강 리사이틀'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2년만의 리사이틀

10월_클라라 주미 강 리사이틀.jpg



유럽의 섬세하고 자유로운 감성을 담은 연주 선사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노원문화예술회관(관장 김승국) 대공연장에서 2년만의 리사이틀을 갖는다.

세계 최고의 바이올린 경연인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우승(2010)에 이어 차이콥스키 콩쿠르 입상(2015년 4위)으로 유럽 활동에 날개를 단 클라라 주미 강. 우아함과 균형감으로 세계 무대를 사로잡은 그녀가 이번에 특별한 반주자와 함께 유럽의 섬세하고 자유로운 감성을 닮은 연주를 선사한다.

클라라 주미 강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반주자는 알레시오 백스. 스타인웨이 소속 아티스트인 알레시오 백스는 하마마츠 콩쿠르 우승(1997),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2000), 미국 클래식 분야 최고의 영예인 에이버리 피셔 커리아 그랜트(2009)를 수상한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세밀한 테크닉의 피아노 연주를 들려줄 것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프랑스와 벨기에의 명곡들을 망라하여, 솔리스트적 기량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최상의 결과를 맺기 힘든 곡들로 엄선하여 구성하였다.

프랑코-벨기에 악파의 최고봉 외젠 이자이의 ‘슬픈 시’를 비롯해, 벨기에에서 태어난 세자르 프랑크,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를 주축으로 한 음악으로 내용과 형식에서 모두 정통 프랑스 컬러가 짙은 클로드 드뷔시를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국내 관객에게는 주로 피아노 작곡가로 알려진 이탈리아 작곡가 페루치오 부조니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2번도 연주된다.

클라라 주미 강이 이탈리아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알레시오 백스와 함께 들려줄 세계 최고 수준의 연주를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자.



[ 연주자 소개 ]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Clara-Jumi Kang

2009년 서울 국제 콩쿠르, 2010년 센타이 콩쿠르에 이어 같은 해 세계 최고의 바이올린 경연인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에서 우승하면서 비교할 수 없는 우아함과 균형감으로 국제적 커리어를 유지했다.
독일에서 태어나 한국인 음악가 양친에게 물려받은 예술적 유산을 일찍부터 꽃피웠다.
3세에 바이올린을 시작해 만하임 음악학교에 최연소 학생으로 입학, 5세에 함부르크 심포니 협연으로 데뷔했다.
발레리 게르기예프의 마린스키 오케스트라를 필두로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쾰른 체임버, 크레메라타 발티카, 로테르담 필하모닉, 벨기에 국립 오케스트라, 스위스 로망드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다.




피아니스트 알레시오 백스 Alessio Bax

1977년 이탈리아 바리 태생으로 스타의 등용문 일본 하마마츠 콩쿠르에서 1997년 우승하고 영국 리즈 콩쿠르에서 2000년 우승한 콘서트 피아니스트. 솔리스트로 런던 필하모닉, 버밍엄 심포니, 상트 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과 협연했고 실내악 멤버 겸 반주자로 엠마누엘 엑스, 스티븐 이설리스, 조슈아 벨 등 최정상 솔리스트의 파트너로 장기간 활동했다. 2012년 독주자로 첫 내한 무대를 가졌고, 2016년 조슈아 벨, 2017년 다이신 가시모토 내한 독주회에 반주자로 연이어 내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