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언론보도

  • Home
  • 커뮤니티
  • arrow
  • 언론보도
젊은 국악축제 ‘판’ 여는 노원

문화예술회관서 내일까지 개최


2018 서울젊은국악축제 (최종).jpg



서울 노원구가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 ‘2018 서울 젊은 국악축제, 판’을 개최했다.

노원구 관계자는 “노원문화예술회관이 주최하는 이번 축제는 국악 축제의 맥을 잇고 국악의 현대화에 앞장서고자 4년 만에 다시 부활했다.

29일까지 3일간 열릴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2호 마들농요보존회와 노원풍물패연합이 축제의 성공개최와 전통문화 전승을 축원하는

합동길놀이와 판굿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28일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영국 가디언지의 극찬을 받은 ‘박지하’, 진화하는 전통음악으로 세계음악을 연주하는 그룹 ‘앙상블 시나위’,

29일 경기민요와 재즈를 노래하는 ‘이희문과 프렐류드’ 등 세계에서 인정받는 젊은 국악 뮤지션들이 출연한다. 티켓은 전석 1만원이다.